주일성수에 목숨을 건 사람

홈 > 총회조직 > 총회조직
총회조직

주일성수에 목숨을 건 사람

최고관리자 0 102

주일성수에 목숨 건 사람 


1924년 파리 올림픽 때 있었던 일일입니다. 

올림픽의 꽃이라고 하는 100m 경주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경기시간이 주일날 오전으로 계획되어 있었습니다. 

영국대표로 출전한 에릭 리 라는 청년이 아주 높은 기록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실수만 없으면 그는 100m 경기에 단연 1등 할것이라고 믿었습니다. 

그런데 에릭은 주일날은 경기에 출전할 수 없다고 포기를 선언했습니다. 

이것을 본 많은 사람들이 난리가 났습니다. 

영국 신문 전체가 그의 행동에 대해서 비판을 했습니다. 

민족을 배반한것이 아니냐고 야단법석을 떨었습니다.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는 주일날은 교회에 가서 하나님께 예배하고 말씀을 듣습니다. 그것이 오늘 주일을 거역하고 나가서 금메달을 타는것 보다 더 중요합니다. 따라서 저는 경기에 출전할 수 없습니다. "


며칠후에 400m 경기가 열렸습니다. 에릭은 거기에 자원을 했습니다. 

그런데 상식적으로 100m 경기를 뛰는 사람이 400m에 뛴다는건 상상하기 힘든 일입니다. 

그런데 그는 경기장에 나가서 100m 뛰는 솜씨로 총알 같이 달렸습니다. 

그가 달리는 모습을 보고 모든사람들이 걱정을 했습니다. 

저렇게 100m달리는 식으로 뛰다가는 400m를 뛰기 전에 심장이 터져 죽을거라고 염려했습니다. 

그러나 100m 뛰는속도로 그냥 내달려서 400m에 세계신기록을 내면서 일등을 했습니다. 

그에게 많은 사람들의 영광과 찬사가 쏟아졌습니다. 

어떻게 그런일이 있을 수 있느냐고 그에게 물어보았습니다. 

그는 정직하게 대답했습니다. 

"200m는 내 힘으로 뛰었습니다. 나머지 200m는 하나님이 대신 뛰어주셨습니다. 내가 어떻게 뛰었는지 나도 모릅니다."


오늘 우리의 신앙생활을 보면 주일에 대한 인식이 점점 희박해지는 모습을 봅니다. 

앞으로 주 5일 근무가 확산 되면 더욱 주일 성수에 대한 인식이 약해지는것은 아닌가 우려해 봅니다. 

주일은 세상 사람들이 말하는 일요일, 단지 노는날이 아닙니다. 거룩하신 주님 앞에 나아와 한 주간의 삶을 돌이켜 보며, 많은 위험 속에서도 지켜주시고 보호해 주신 창조주 하나님께 경배와 찬양을 올려 드리는 날입니다. 

하나님께서 주시는 귀한 말씀을 통하여 새로운 힘을 얻고 영적인 재 충전을 하는 날입니다. 

그리고 하나님과의 관계 속에서 쉼을 통한 회복과 창조를 경험하는 날입니다. 


주일은 지켜도 되고 안지켜도 되는 것이 아니라 거룩하게 구별하여 지키라는 주님의 명령입니다. 

주님의 명령에 순종하는 자에게 하나님은 하늘의 신령한 복과 땅의 기름진 복으로 채워 주십니다. 

주일 성수에 목숨을 걸수 있는 성도들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0 Comments
고객센터

대표상담전화

032-575-0305

ㆍ상담시간 : AM 10:00 ~ PM 6:00
ㆍ토/일/공휴일은 휴무입니다.
ㆍ부재시 문의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